메뉴 건너띄기
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사이드메뉴 바로가기

스마트 초이스

검색

SMART REPORT

통신 뉴스

통신 뉴스

통신관련 뉴스들을 모아 빠르게 전해드립니다.
통신과 관련된 소식들은 이제부터 스마트초이스에서 만나보세요!
통신 뉴스 게시글 상세
제목 LG유플러스 세계 최초 ‘5G 단독모드’ 기반 이기종 장비 연동 시연 성공 조회수 29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9-11-03
제목없음

LG유플러스 세계 최초 ‘5G 단독모드’ 기반 이기종 장비 연동 시연 성공




▶ 서로 다른 제조사 ‘5G 단독모드’ 장비 연동 성공

▶ 모듈화 기반 코어 장비를 통한 네트워크 슬라이싱 시연

▶ 고객 위치에 따라 지연 시간 최소로 유지하는 모바일엣지컴퓨팅(MEC) 구현





LG유플러스는 5G 단독모드 표준을 기반으로 서로 다른 장비회사에서 만든 코어장비와 기지국장비, 부가장비 등을 연동해 5G 서비스 시연에 성공했다고 3일 밝혔다.

LG유플러스는 5G 단독모드 표준을 기반으로 서로 다른 장비회사에서 만든 

코어장비와 기지국장비, 부가장비 등을 연동해 5G 서비스 시연에 성공했다고 3일 밝혔다. 



LG유플러스(부회장 하현회/ www.uplus.co.kr)는 5G 단독모드(SA, Standalone) 표준을 기반으로 서로 다른 장비회사에서 만든 코어장비와 기지국장비, 부가장비 등을 연동해 5G 서비스 시연에 성공했다고 3일 밝혔다. 


이번 시연은 국내외 대기업 2개사의 신호패킷 처리 코어장비와 5G 기지국 장비의 연동이 진행됐고, 특히 국내 중소기업인 아리아텍과 LG유플러스가 공동 개발한 가입자 정보 관리장비의 연동까지 성공해 의미를 더했다.


지금까지 동일한 제조사의 SA기반 기지국과 코어 장비 연동 시험이 성공한 적은 있었지만, 서로 다른 제조사의 장비를 연동한 것은 이번이 세계 최초 사례이다. 상용 서비스를 위해서는 서로 다른 제조사의 장비 간 연동이 필수적인 만큼 이번 시연 성공으로 SA기반 5G 상용화에 한발 더 다가섰다는 측면에서 의미가 크다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이와 함께 5G의 핵심 기술로 일컬어지는 ‘네트워크 슬라이싱’, ‘모바일엣지컴퓨팅(MEC)’도 시연에 성공했다.


네트워크 슬라이싱은 하나의 물리적인 네트워크를 논리적으로 분할해 초ꍊ속∙초저지연∙초연결 등 서비스별 특성에 맞는 전용 네트워크를 제공하는 것으로, 자원의 효율성과 서비스 안정성을 향상시킬 수 있는 기술이다. 이 기술의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서는 서비스 특성에 따른 필요한 모듈만 조합해 신속하게 전용 네트워크를 구성할 수 있어야 하는데, LG유플러스는 이번에 컨테이너 기반으로 모듈화된 코어 장비를 통해 네트워크 슬라이싱 기술 구현에 성공함으로써 상용 가능한 수준의 기술을 확보하게 됐다.


모바일엣지컴퓨팅(MEC)은 코어 장비의 시그널링∙데이터 처리부 중 데이터 처리부만 분리해 고객의 인접 지역으로 분산 배치하는 것으로, AR∙VR∙스마트 헬스 케어 등에서 초저지연을 실현하기 위한 핵심 기술이다. 


그 동안 5G 비단독모드(NSA, Non Standalone) 규격에 기반한 엣지 클라우드를 구축한 사례가 있었지만, 고객 위치가 변경되는 경우에 트래픽을 처리하는 코어 장비를 변경할 수 없어 지연 시간이 증가하는 것이 단점으로 지적돼 왔다.


이번에 시연한 모바일엣지컴퓨팅은 시그널링과 데이터 처리부를 서로 분리해 테이터 처리부만 고객의 인접지역에 분산 배치할 수 있도록 함으로써 지연 시간을 최소로 유지할 수 있도록 했다. SA 기지국 장비에 도입된 망 접속 지연 시간 단축기술을 적용해 5G NSA 규격 기반의 엣지 클라우드 대비, 지연 시간을 대폭 단축할 수 있는 것도 확인했다. 뿐만 아니라 업로드 속도 향상 기술이 적용된 기지국에서 발생한 트래픽을 인접 코어 장비에서 처리할 수 있어 초고속 네트워크가 필요한 스마트 팩토리 등의 서비스에도 최상의 품질을 제공할 수 있는 것도 특징이다.


이번에 새롭게 적용된 기지국 망 접속 시간 단축 기술은 초기 망 접속 시간을 기존 대비 2~4배 빠르게 향상시켰다. 5G SA에서 단말의 망 접속을 5G 기지국에서 단독 처리하도록 해 그 동안 LTE망을 통해 초기 망 접속이 이뤄지던 NSA에서 소요되던 LTE와 5G기지국간 정보 교환에 필요한 시간을 줄였다. 


또 NSA에서는 5G와 LTE망을 동시에 사용하기 위해 단말에서 데이터 전송시 안테나 1개만 사용했으나, 5G SA에서는 안테나 2개를 사용할 수 있도록 구현하여 업로드 속도를 최대 2배까지 끌어올렸다. 


LG유플러스는 이번 시연을 통해 검중한 5G 단독모드 기술의 품질을 향상시켜 내년 상용화에 나설 계획이다. 


LG유플러스 박송철 NW개발그룹장은 “5G SA망에서 필요한 기술을 추가로 확보하여 더욱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고, 품질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상용화 준비에 만전을 기하겠다”라고 말했다.

BEST 게시물
  • loading ...
  • loading ...
  • loading ...
더보기
공지사항
  • loading ...
  • loading ...
  • loading ...
더보기

사이트 이용 문의 및 안내 : 스마트초이스 센터 T.02-2015-9163 / info@mail.smartchoice.or.kr

(06097) 서울특별시 강남구 봉은사로 435 ©KTOA

과학기술정보통신부 WEB ACCESSIBILITY 마크(웹 접근성 품질인증 마크)
  • TODAY 0000
  • TOTAL 0000